1월 28일

[언론보도] 상조의 배신…죽음 그 후가 더 두렵습니다 (2019.01.24. 중앙일보)

댓글 0개

"상조업체 폐업과 함께 날아간 김옥자 할머니의 바람"

김옥자(74) 할머니는 홀로 산다. 서울 동대문 일대에선 ‘폐지 할머니’로 불린다. 영하의 날씨에도 굽은 허리 한 번 펴지 못하고 매일 신문과 상자를 줍는다. 10시간 이상 폐지를 주워 버는 돈은 하루 4000원 남짓. 끼니를 해결하기에도 부족한 금액이다. 기자를 만난 할머니는 “오전 내내 일하며 벌었다”며 주머니에서 주섬주섬 돈을 꺼내놓았다. ...

... “편히 눈 감지는 못할 것 같네”

평생 함께한 남편의 마지막 가는 길마저 제대로 돌보지 못한 게 한으로 남아 이듬해 상조서비스에 가입했다. 관과 수의·꽃장식 등의 장례 절차를 포함한 380만원 짜리 상품이었다. 낮에는 건물 청소를, 밤에는 폐지를 주워 매달 8만원씩 상조업체에 돈을 냈다. 자신의 죽음만은 대비하자는 생각이었다고 했다.

 

그렇게 3년여, 전화 한 통에 할머니의 바람은 산산조각이 났다. 가입했던 상조업체가 폐업했다는 소식과 함께 그간 납입금의 일부를 보상금으로 돌려준다는 내용이었다. “32만원 받아가라.” 3년간 쌓은 납입금은 288만원이었다.

 

“끼니를 거르고 난방비를 아껴가며 모은 돈이었는데 회사가 망했다니… 하나님이 나를 버렸다는 생각뿐이었지. 아마도 편히 눈을 감지는 못할 것 같네.” ...

 

 

[출처: 중앙일보] 상조의 배신…죽음 그 후가 더 두렵습니다

기사 전문 : https://news.joins.com/article/23313631

 

 

 

 

최근 게시물
  •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323652&ref=A ... 공정거래위원회가 상조 소비자 피해를 막기 위해 대규모 직권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재무건전성 지표가 업계 평균보다 낮아 부실 우려가 있는 업체가 주요 조사대상입니다. 공정위는 이번 조사에서 해지 고객에게 해약환급금을 제대로 주고 있는지, 미리 낸 상조회비의 절반을 법에 따라 별도로 금융회사에 예치했는지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볼 계획입니다. 상조 가입자가 계약을 해지할 땐 관리비용을 제외한 회비를 모두 돌려받을 수 있는데, 일부 업체가 이를 제대로 지급하지 않아 소비자 피해가 우려되기 때문입니다. 앞서 상반기 조사에서는 조사 대상 30개 업체 중 13개 업체가 해약환급금을 돌려주지 않았고, 7개 업체는 선수금을 제대로 예치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 지난 4월 23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용인 출신 독립운동가 김혁 장군 순국 80주기 추모제에 연합아카이브의 영상을 상영했습니다. 이날 추모제엔 백군기 용인 시장을 비롯해 이용기 서울남부보훈지청장, 박용주 경기동부보훈지청장, 표창원 국회의원 등 150여 명이 참석하여 장군의 애국정신을 되새기며 뜻을 기렸습니다.
  • PS라이프 상조파워블로거가 되길 희망하시는 분들은 PS라이프 홈페이지 고객센터-공지사항 의 서식 'PS라이프 파워블로거 등록신청서'를 다운로드 받아 작성하신 후, ya6737@gmail.com 으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상담 문의
  • 네이버블로그아미지
  • Black Facebook Icon
  • Black Twitter Icon
  • Black YouTube Icon

씨케이티(주) ​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81길 26, 8층 (유림빌딩) | 대표자 : 이상규 |

사업자등록번호 : 120- 87 - 21988 | 선불식할부거래 등록번호 : 서울-2018-164호 |  

TEL : 02-569-0071 | FAX : 02 - 569 - 0078 | EMAIL : ya6737@gmail.com

copyright(c)2018. All rights Reserved.